메뉴 건너뛰기

gildongs.com

길동이 서치

구미.jpg

 

경북 구미 20대 여성 집단폭행 사망사건을 수사중인 구미경찰서는 28일 "함께 살던 4명이 최근 2개월 동안

수 차례 폭행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함께 살던 여성을 집단폭행해 살해한 뒤 대전에서 자수한 여성 피의자 4명을 지난 27일 오후 9시께

구미경찰서로 압송한 뒤 밤샘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은 진술을 확보했다.

 

이봉철 구미경찰서 형사과장은 "이들이 함께 살면서 숨진 B씨를 수시로 때린 것 같다. 사망 당일에도

주먹과 옷걸이 같은 도구를 사용해 폭행을 가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된 다툼과 금전채무 관계 등의 갈등을 빚으면서 폭행의 강도가 컸던 것이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들 5명의 여성들은 모두 타 지역에서 직장 관계로 구미에 왔으며 1명은 직장을 다녔고

나머지 4명은 일정한 직업이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A(22·여)씨 등 4명은 3~4일 전 구미 인동의 한 원룸에서 말다툼 끝에 함께 살던 B(22·여)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뒤 이불을 덮어놓고 대전으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이 중 1명이 27일 오후 2시 40분께 택시를 타고 가던 어머니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이 과정에서 택시기사가 어머니를 대신해 112에 신고하고 어머니의 설득으로 대전 동부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은 동료 살해 이유와 구체적인 범행 내용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 신청 등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