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ildongs.com

길동이 서치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포털사이트 누리꾼 평점 5.6점...오동진 "'인랑' 속 혼돈의 정치학 좋았는데 왜..."

 

인랑.jpg

 

지난 25일 개봉한 여름 성수기 대작 <인랑>이 초반 흥행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인랑>은 금요일인 27일 8만 8천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48만을 기록했다. 10만 관객을 넘겼던 전일보다

10% 이상 줄어든 수치다. 일반적으로 목요일보다 금요일에 관객이 더 많다는 사실을 감안했을 때,

뜻밖의 흐름이라고 볼 수 있다.

 

영화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이지 못할 수도 있고,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하지만 <인랑>의 경우는

총제작비 200억이 넘는 대작이고 김지운 감독이 연출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이례적인 상황이다.

관객 수가 반등하지 않는다면 주말 100만 돌파도 어려울 수 있다. 물론 시사회 이후 긍정적이지 않은

평가가 적지 않았지만 이 정도로 흥행이 저조할 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영화계 일부 관계자들은 포털사이트의 관객 평점이 희한할 정도로 너무 낮다고 지적하고 있다.

초반부터 심한 비판이 올라오다 보니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들보다는 상대적으로 악평이 더 부각되는 모양새다.

 

영화 외적인 문제로 배우 비난하는 댓글도 눈에 띄어

 

28일 <인랑> 제작사 한 관계자는 SNS에 포털사이트의 <인랑> 반응 일부를 공개하며

"과연 영화를 보고 썼다고 생각되는 글이 있나"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포털사이트에서 평점 1점을 준 관람 평에는 "악질 친일파 자손과 기싸움 갑 고라니 맘의 조합 믿고 거름",

"정우성이 나오기에 1점 드립니다. 난민을 네가 키우고 돈 대줘라", "이걸 영화라고 만든 건지",

"어머니랑 이 영화 같이 보다 졸았습니다. 영화 끝날 때 쯤 어머니의 한마디 '그만 졸고 어서 인랑, 집에 가야지'",

"난민의 아버지 난민의 아버지" 등 영화 외적인 부분을 지적한 것들도 있었다.

 

작품에 대한 반응이라기 보다는 영화 외적인 문제와 관련해 배우들에 대한 일방적 비난을 담은 내용들로,

영화 제목을 희화화 시키고 있는 경우도 있었다. '믿고 거름'이라는 표현에서 보듯 영화를 보지 않고

평가를 내렸음을 의심할 수 있는 글도 눈에 띄었다.

 

물론 영화에 대한 냉철한 비평도 많다. 멜로라인을 지적하는 부분이나 "너무 한국스럽게 만들려다 보니 무리가 있었고

답답했다" 등의 평가도 나온다. 또 "김지운 감독 작품이라기엔 조금 아쉬운 점도 있다"며

"도입부가 희한했고, 액션신은 탈 한국급이라 좋았는데 플롯이 너무 산만한 게 30분 정도 늘렸으면

더 잘 전달됐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아울러 "결말이 원작과 다른 부분도 납득할만한 명분을 넣어줬으면 했는데 아쉽다"는

평도 있었다.

 

28일 오후 현재 포털사이트 평점에서 기자나 평론가들은 5.8점을 준 데 반해 네이버 관람객 평점은 5.6점이고

네티즌 평점은 4.16이었다. 포털사이트 다음의 경우 5.1점으로 기자나 평론가들의 평가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영화에 대한 호평도 적지 않다. 높은 평점을 준 한 누리꾼은 "하도 말이 많아서 재미없을까봐 걱정했다.

이렇게까지 욕먹을 영화인지 모르겠다. 충분히 즐길 만한 웰 메이드 한국액션 영화다"라며

"1점 준 사람들, 영화는 보고 진지하게 평 남긴 건가 싶다. 이걸 만들기 위해 고민한 게 느껴지던데 무분별한

평점테러는 지양하자"는 반응을 남기기도 했다.

 

"'혼돈의 정치학' 잘 그려냈다"

 

인랑2.jpg

 

오동진 영화 평론가는 "<인랑>에서 가장 좋았던 점은 '혼돈의 정치학'이다"라며

"사회는 늘 일보 전진과 이보 후퇴를 거듭하고 있고, 그 와중에서 변화의 핵심과 본질은 사라지고

다분히 현상만을 두고 이전투구가 벌어진다는 것을 이 영화는 극명하게, 잘 그려내고 있다"라고 호평했다.

 

이어 그는 "<인랑>을 통해 이념의 무학자(無學者)였던 김지운 감독이 여기까지 진화했다"며

"그는 정치철학의 한 지점에 올라선 듯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배우들의 연기가 눈부시고, 세트의 공학 역시

감탄의 수준이다"라고 덧붙였다.

 

오동진 평론가는 영화에 대한 악평에 대해서는 "'극혐'이 마치 사회적 트렌드마냥 따라 하는 경향이 요즘 강하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런 대접을 받는 영화 역시 변호 받을 권리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대학에서 영화 강의를 하는 다른 평론가 역시 "장점과 단점이 혼재해 있는 영화니까 의견이 다양할 수는 있는데

저렇게 뭇매를 맞아야 할 영화인가 싶기는 하다"라며 일부 지나친 악평에 의문을 나타냈다.

 

<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과 <인랑>을 모두 관람했다는 영화 제작배급사 한 관계자는

"두 편의 영화 모두 상업영화로, 무더위를 날리기 위해 볼 영화로는 손색이 없다"라고 평가했다.

<미션임파서블 : 폴아웃>의 경우 톰 크루즈의 아날로그 액션 최대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랑>의 경우 지금의 댓글과 혹평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 댓글을 보면 마치 이 작품을 여름철 오락영화로

보지 않고 예술영화처럼 평을 하려고 하는 이상한 기운이 느껴진다"고 지적했다.

또한 "<인랑>은 사운드 디자인이 아주 훌륭하다. 원작 애니메이션을 이렇게 영상으로 담아 낼 수 있을까 싶었다.

추천할 만한 미장센이다"라고 덧붙였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 JYP 박진영 "'전원 일본인' 걸그룹 론칭 준비 중" file 관리자님 2018.07.27 83
2 박서준X박밍영, '김비서' 해피엔딩→열애설 부인…여전히 뜨거운 관심 file 관리자님 2018.07.27 91
» 흥행 저조 '인랑'…낮은 관람평에 영화평론가들 고개 갸우뚱 file 관리자님 2018.07.28 204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