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ildongs.com

길동이 서치

- 최저임금 인상 거센 후폭풍, 가맹점協 16일 비상회의

- 동맹 휴업·심야 할증 등 다양한 방안 검토

- '심야영업' 수익 악화 주범…"24시간 영업 포기 늘 것"

 

편의점1.jpg

 

"지금도 영업을 하면 할수록 손해인데, 최저임금을 더 올리면 수지 타산을 어떻게 맞추나요."

 

한 편의점 가맹점주는 15일 "지금도 울며 겨자먹기로 24시간 영업을 이어가는 곳이 많은데

인건비 부담이 더 커지면 야간 영업을 이어가기 힘들 것"이라며 이렇게 토로했다.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 보다 10.9% 오른 8350원으로 결정한 뒤 후폭풍이 거세다.

소상공인연합회 등 일부에선 불복 선언까지 예고한 가운데 편의점 업계에선 `24시간 영업` 체제의

근간이 흔들릴 조짐이 보이고 있다. 가뜩이나 새벽 시간대 손님이 별로 없는 데다

인건비까지 더 오르면 심야영업을 포기하는 편이 낫기 때문이다.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 확산 등 유통업계가 전반적으로 매장 운영 시간을 단축하고 있는 가운데,

24시간 영업을 중단하는 편의점이 속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저임금 10.9% 인상…가맹점협회, "점주들 낭떠러지로 내몰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이후 직격탄을 맞게 되는 편의점 업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의 적용을 받는 다른 업계와 달리 편의점 업계의 경우

인상분이 고스란히 인건비에 반영되기 때문이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의회(전편협)은 지난 14일 성명을 통해 "최저임금 10.9% 인상은

점주들을 낭떠러지로 밀어 넣는 결과"라며 "이번 최저임금 인상 결정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계상혁 전편협 회장은 "주휴 수당과 4대 보험료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25% 인상된 셈"이라며

"올해 최저임금 인상 이후 가맹점주 한 달 수익이 70만원가량 감소했는데, 내년에는 50만~60만원

추가로 떨어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편협은 16일 확대 전체회의를 열고 대(對) 정부 투쟁 등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선 △심야 영업 시간(자정부터 다음날 오전 6시) 일부 품목 할증 요금 적용

△월 1회 공동 휴업 △카드 수수료가 높은 품목 현금결제 방침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장 `실력 행사`에 돌입하기 보단, 정부와 가맹사업본부의 대책 마련 촉구에 우선 순위를

둘 것으로 전해졌다.

 

편의점2.jpg

 

◇인건비 대비 매출 저조…심야 영업, 수익률 악화 `주범`

 

전편협의 대응책은 수익률 효율화에 맞춰져 있다. 가맹점주 수익을 담보할 수 있는 방향으로

매장 운영 방식을 개선하겠다는 게 골자다. 심야 영업은 수익률을 떨어뜨리는 주범이다.

 

전편협에 따르면 심야 영업 시간대 매출은 주간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반면 인건비는 1.5배 정도를 지급해야 한다. 심야 영업을 할수록 점주들의 부담을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워라밸 문화 확산, 주 52시가나 근무제 시행 등으로 심야 영업 부담은 갈수록 가중되고 있다.

이마트와 롯데마트도 폐점 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밤 11시로 앞당기는 등 다른 유통 채널 역시 

심야 영업을 줄이는 추세다.

 

정부의 관련 규제 개선 역시 편의점 24시간 운영을 더 쉽게 중단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3월 가맹사업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면서 심야 영업 중단 기준이 완화됐다.

과거엔 직전 6개월 간 심야 시간(자정~오전 6시)영업 비용이 이익보다 높으면 심야 영업 중단을

가맹본부에 신청 할 수 있었다. 그러나 개정안은 직전 3개월 동안으로 기간을 줄였다.

 

편의점3.jpg

 

이에 따라 기존 점주들은 물론, 편의점 예비창업자 가운데 심야 영업을 선택하지 않는

이들이 늘고 있다.

 

심야 영업 의무를 없앤 이마트24가 대표적으로, 이마트24 신규 점포 중 24시간 영업 점포 비율은

감소세다. 신규 점포 중 24시간 영업 점포 비율은 2017년 8월 23.7%에서

올해 4월 기준 6.36%로 뚝 떨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카드 수수료 인하 등 정부의 추가적인 대책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면서도

"(인건비 부담 등으로)점주들의 영업 단축 목소리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구미 20대 여성 폭행 사망…'4명이 수시로 때렸다' 진술 file 관리자님 2018.07.28 324
144 인천 맥아더 동상에 불지른 시민단체 회원들 자수…경찰 인계 file 관리자님 2018.07.27 167
143 이재명 유착의혹 현역조폭 사업가, 10년 전에도 '아수라' file 관리자님 2018.07.27 182
142 나흘 만에 20만 명 동의…수면 위로 떠오른 '울산 성민이 사건' file 관리자님 2018.07.25 166
141 '그것이 알고싶다' 은수미 성남시장·이재명 경기도지사 조폭 연루설 대해부 '충격' file 관리자님 2018.07.22 164
140 퇴근길 찜통 지하철서 '추워요' 민원이…기관사들은 괴롭다 file 관리자님 2018.07.17 187
139 "새 침대 싫다" 아버지·누나 살해 대학생 무기징역 구형 file 관리자님 2018.07.17 152
138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file 관리자님 2018.07.16 167
137 靑에 도착한 편지 한통…"생전 文대통령 안좋아했는데, 큰 감동" file 관리자님 2018.07.16 170
136 "남자 어린이 살해" 글 올라와, 막가는 워마드 file 관리자님 2018.07.16 159
135 도로 한복판에 아이 두고 캐리어만 챙겨…위험천만 공항내 교통안전 file 관리자님 2018.07.15 146
» "적자 쌓이는 밤엔 문 닫을 수밖에"…'24시간 편의점' 사라지나 file 관리자님 2018.07.15 157
133 '숨이 턱' 서울 등 올들어 최고 폭염…쇼핑몰·삼계탕집 '북적' file 관리자님 2018.07.15 160
132 붉게 달아오른 한반도…밤낮 가리지 않는 폭염에 땀 '주르륵' file 관리자님 2018.07.12 168
131 경찰, 김해공항 교통사고 BMW 사고기록장치 분석 file 관리자님 2018.07.12 172
130 '1+1'이라더니 제값 다 받은 롯데마트…대법 "명백한 거짓·과장광고" file 관리자님 2018.07.12 164
129 서울에 탱크 200대·장갑차 550대…'전쟁 준비'했나 file 관리자님 2018.07.11 154
128 "김지은, 안희정과 유독 친밀…권위적 분위기 없었다" file 관리자님 2018.07.11 162
127 돼지고기, 너무 익히지 마세요…육즙 살아야 맛도 살아요 file 관리자님 2018.07.11 165
126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신성모독' vs '유난이다' 갑론을박 file 관리자님 2018.07.11 1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