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ildongs.com

길동이 서치

휴대폰판매업 하면서 폭력·횡령·협박 일삼은 전형적 '현역조폭'

 

이재명.jpg

 

이재명 경기도지사, 은수미 성남시장과 유착의혹을 사고 있는 조폭출신의 코마트레이드 대표 이 모(27)씨가

10여 년전에도 휴대폰판매업을 하면서 폭력, 횡령, 협박 등 각종 불법행위를 자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2007년 국제마피아파 검거 당시 휴대폰 판매업을 하고 있었으나, 61명 조직원 중 한명으로

구속 후 유죄판결을 받았다. 이 지사는 당시 이씨는 아니었지만 이들 조폭 중 2명을 변호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검찰 등에 따르면 2007년 검거 당시 이씨에게는 범죄단체 가입, 횡령, 폭력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이씨의 각종 혐의를 연도별로 나열하면 2001년께부터 경기 성남시 일원의 유흥업소, 카지노바 등을

관리하며 업주들로부터 금품을 갈취하고 조직을 이탈하려는 조직원에 대해 폭력 등을 동원, 보복을 가해왔다.

 

2004년에는 인도 여자를 3개월 관광비자로 국내에 입국시킨 다음 나이트클럽에 '무희'로 취업시키는 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으로부터 받은 추진비용 2천 150만 원을 개인 채무변제에 임의 사용하는 등

횡령을 했다.

 

이씨는 2005년 경기 성남시 중원구에 위치한 A오피스텔 앞길에서 B씨(당시 26세)를 상대로 자신에게

욕을 했다고 트집을 잡으며 얼굴, 옆구리 등을 수회 때리고 맥주병으로 머리를 내려친 후 승합차에 태워

또 다시 마구 때렸다. 이 과정에서 이씨 옆에 있던 다른 조직원도 합세, B씨에게 폭력을 휘둘렀따.

 

그는 2006년 자신이 속한 조직인 국제마피아파가 관리하는 경기 성남시 수정구 C나이트클럽 앞에서

다른 조직폭력배 무리인 '종합시장파' 조직원들이 대든다는 이유로 폭력을 휘두르고 비상연락망을 가동,

40여 명 조직원들을 소집해 협박 하기도 했다.

 

이씨 등 이들 국제마피아파는 당시 경기 성남에 위치한 중학교들에서 소위 '일진'들을 중심으로

예비조직원을 선발, 체계적으로 관리해 오다 고등학교에 진학하면 정식 조직원으로 가입시켜 선배와 말할 때는

'형님'과 '요'자를 붙이고 식사시 '감사히 먹겠습니다 형님'을 외치는 등의 행동요령을 숙지시키며

절대 복종을 강요 했다.

 

코마트레이드.jpg

 

이처럼 2007년 당시에도 현역 조폭으로 각종 불법을 저지르고 다닌 이씨는 이후에도 여전히 경찰의

관리대상인 조폭 이었으나, 사업가로 신분을 세탁해 산업통상자원부, 성남시로부터 상을 받는 등

이중생황을 지속해 왔으며 현재 정치인들과의 유착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구미 20대 여성 폭행 사망…'4명이 수시로 때렸다' 진술 file 관리자님 2018.07.28 279
144 인천 맥아더 동상에 불지른 시민단체 회원들 자수…경찰 인계 file 관리자님 2018.07.27 129
» 이재명 유착의혹 현역조폭 사업가, 10년 전에도 '아수라' file 관리자님 2018.07.27 139
142 나흘 만에 20만 명 동의…수면 위로 떠오른 '울산 성민이 사건' file 관리자님 2018.07.25 129
141 '그것이 알고싶다' 은수미 성남시장·이재명 경기도지사 조폭 연루설 대해부 '충격' file 관리자님 2018.07.22 128
140 퇴근길 찜통 지하철서 '추워요' 민원이…기관사들은 괴롭다 file 관리자님 2018.07.17 148
139 "새 침대 싫다" 아버지·누나 살해 대학생 무기징역 구형 file 관리자님 2018.07.17 113
138 "맘카페 갑질 더 못참아" 반격 나선 상인들 file 관리자님 2018.07.16 130
137 靑에 도착한 편지 한통…"생전 文대통령 안좋아했는데, 큰 감동" file 관리자님 2018.07.16 131
136 "남자 어린이 살해" 글 올라와, 막가는 워마드 file 관리자님 2018.07.16 119
135 도로 한복판에 아이 두고 캐리어만 챙겨…위험천만 공항내 교통안전 file 관리자님 2018.07.15 109
134 "적자 쌓이는 밤엔 문 닫을 수밖에"…'24시간 편의점' 사라지나 file 관리자님 2018.07.15 120
133 '숨이 턱' 서울 등 올들어 최고 폭염…쇼핑몰·삼계탕집 '북적' file 관리자님 2018.07.15 121
132 붉게 달아오른 한반도…밤낮 가리지 않는 폭염에 땀 '주르륵' file 관리자님 2018.07.12 131
131 경찰, 김해공항 교통사고 BMW 사고기록장치 분석 file 관리자님 2018.07.12 133
130 '1+1'이라더니 제값 다 받은 롯데마트…대법 "명백한 거짓·과장광고" file 관리자님 2018.07.12 127
129 서울에 탱크 200대·장갑차 550대…'전쟁 준비'했나 file 관리자님 2018.07.11 116
128 "김지은, 안희정과 유독 친밀…권위적 분위기 없었다" file 관리자님 2018.07.11 125
127 돼지고기, 너무 익히지 마세요…육즙 살아야 맛도 살아요 file 관리자님 2018.07.11 128
126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신성모독' vs '유난이다' 갑론을박 file 관리자님 2018.07.11 1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