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gildongs.com

길동이 서치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승기1.jpg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고민하지 말고 일단 시작하라"라는 말로 뜨거운 감동을 전했다.

 

15일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사부 설민석의 제안으로 '나의 역사'에 대해 즉석 게릴라 강연

'킹스 스피치'에 나선 이승기와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의 모습이 방송됐다.

 

설민석은 이승기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는건 자신감이다. 자존감의 일인자"라며

정조대왕에 비유했다. 이어 육성재는 '조선 최고 한류스타' 문종, 이상윤은 "경청을 잘한다"며 황희 정승,

양세형에겐 "꽃이고 입담꾼이고 재주꾼이니까" 황진이와 비교했다.

 

설민석은 "노래에 담으면 버스킹 공연이고, 말에 담으면 버스킹 강연이다. 내가 직접 지도해주겠다"며

1분 스피치 프리토크를 제안했다. 최고점을 받은 사람은 이상윤이었다.

 

설민석은 이순신의 일화를 소개하며 "전 영극영화 전공인게 트라우마다. 내가 서울대 국사학과

나온 사람들보다 잘할 수 있는 게 뭘까? 개연성을 만들고 갈등을 만들고 거기에 몰입하게 하고

역사의 현장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설민석은 "내일 청중이 듣고 싶은 이야기를 해라. 장난치면 안된다. 못하는 건 상관없다"면서

자신과 동침하는 제자에겐 "관객을 쑥 빨아들일 수 있는 필살기를 전수하겠다"며

동침권 경쟁을 유도했다.

 

동침권 대결의 포인트는 설민석의 트레이드마크인 체중계를 이용한 '80kg 게임'이었다.

자신의 몸무게에 물건을 더해 80kg에 가장 가깝게 맞추는 사람이 승리하는 것.

1위는 80.4kg의 호성적을 거둔 양세형이었다. 마지막으로 밥솥을 든 이승기는 81.3kg.

이승기는 번외로 내솥을 빼고 체중계에 올랐고, 80.0kg을 기록해 아쉬움을 삼켰다.

양세형은 득의양양하게 웃으며 "난 꿀팁 공유 절대 안한다"고 선포했다.

 

설민석의 스페셜 스킬은 '질문'이었다. 설민석은 "졸리려고 할 때 문제를 낸다"라며

"답을 알잖아? 그때부터 심장이 뛴다. 정답을 맞추면 선물을 줘라. 관객과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고

꿀팁을 건냈다. 나머지 3사람은 밖에서 이를 엿듣고자 했으나 실패했다.

 

양세형2.jpg

 

강연 당일 설민석은 "우린 가르치는 게 아니라 소통하러 간다"고 강조했다.

양세형은 자신의 수능 점수가 88점임을 공개하며 "최선을 다했는데 88점이 나왔다.

공부 열심히 하는 분들한테 제가 강연하는 게 좀 웃기지만, 저는 개그쪽에서는 위쪽에 있다고 생각한다.

개그맨들하고 술마실 때 농담삼아 '개그vs개그로는 다 이겨버린다. 씹어먹어버리겠다'고 말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양세형은 미켈란젤로의 일화를 인용하며 "보이는데서 티나게 잘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다.

남들이 알아주지 않을 때 나만 알때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 그럴 시간에 더 노력해야 괜찮은

성적을 거두게 된다"면서 "내가 알지, 나의 노력"이란 메시지로 감동을 안겼다.

설민석은 "마음속에 있는 이야기가 진정성 있게 나오니까 학생들이 집중을 하네"라고 호평했다.

 

육성재는 "저도 제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며 잠시 멘탈이 흔들렸다.

"데뷔한지 7년 정도 됐는데도 아직 무대가 낯설고 떨려서 땅을 쳐다보기도 한다"며

약한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육성재는 "괜찮아 성재야 할 수 있어. 잘할 수 있어"라고 스스로를 격려하며

"20대 초중반의 청춘에게 근거없는 자신감이 있다. 지금은 근거가 없지만 미래로 나아가면 된다.

미래의 내모습이 바로 근거"라고 강조했다.

 

이상윤은 "배우 전공이 아니다. 배우를 할 수 있는 재능이 내게 있을까? 고민하면서

선택한 건 발버둥이었다"면서 "일탈도 하고 여행도 다니고 기행도 해봤다.

그러다 만난게 집사부일체다. 제가 춤추는 거 보셨냐 가발쓰고 콧물 붙인 것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할 때는 죽기보다 싫었지만, 해보니까 욕심이 나더라. 내가 하려는 일만 몰두하다보면

중요한 걸 놓칠 때가 있다. 취업과 성적 때문에 속상하다면 지금 공부하는게 아닌 다른 것에

시선을 돌려보는 게 어떨까"라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예능 가요 연기 삼국 통일을 꿈꾸는 남자 이승기"라며 스스로를 소개했다.

그가 선택한 주제는 '나의 불안'이었다. 이승기는 "저도 제대 후 많은 고민이 있었고,

강호동 형님께 상담을 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을 함께 지냈지만 첫 고민 상담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에 대해 이승기는 "니가 지금 불안과 고민으로 나한테 전화한 거 자체가 성장하는 증거다.

잘 가고 있는 거다. 대중에게 인정받으려면 네가 생각하는 시간보단 훨씬 더 오래 걸릴 거다.

내가 전혀 의식하지 않을 때 5년이나 10년쯤 지나면 그때 온다"라는 강호동의 조언을 전했따.

 

이승기는 "불안은 잘하고 싶은 것, 내 조급한 마음에서 온 거다. 빨리 인정받고 싶고 잘하고 싶은거다.

하지만 제가 느낄 수 있는 최대의 불안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다. 끝없이 불안하겠죠"라며

"제대 후에 '어떤 걸로 복귀해야되지?' 고민만 했으면 한발짝도 떼지 못했을 거다.

그냥 부딪혔다. 고민만 하지 말고 일단 시작하세요"라고 말해 대학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3 흥행 저조 '인랑'…낮은 관람평에 영화평론가들 고개 갸우뚱 file 관리자님 2018.07.28 210
122 박서준X박밍영, '김비서' 해피엔딩→열애설 부인…여전히 뜨거운 관심 file 관리자님 2018.07.27 94
121 JYP 박진영 "'전원 일본인' 걸그룹 론칭 준비 중" file 관리자님 2018.07.27 84
120 "견디기 힘들 정도로 슬프다" 배우 박중훈-故노회찬 의원 '14년 우정' file 관리자님 2018.07.25 101
119 "사랑은 하되 걸리지 마"…'미우새' 승리, 블랙핑크에 스캔들 강의 file 관리자님 2018.07.23 84
118 "산 넘어 산" '미스터 션샤인', 역사 왜곡 논란→국민 청원 등장 file 관리자님 2018.07.17 121
117 장근석, 기초군사훈련 없이 사회복무연수센터 입교 file 관리자님 2018.07.16 87
116 조재현의 2차반격…여배우 고소→악플도 법적대응 file 관리자님 2018.07.16 92
» "일단 시작하라"…'집사부일체' 이승기 보듬은 강호동의 위로 file 관리자님 2018.07.15 79
114 "끝까지 책임진다"…'효리네민박' 매입한 JTBC의 용단 file 관리자님 2018.07.15 87
113 김영찬, 예림♥父 이경규에 화답 "아버님 애정에 큰 감사" file 관리자님 2018.07.12 100
112 "기억 안나지만 사과시도" 이서원, 대중 분노 부른 발언 file 관리자님 2018.07.12 87
111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 "부정적 댓글? 건강한 내 모습 좋다" file 관리자님 2018.07.11 96
110 "악플러, 선처 無"…칼 뺴든 심은진에 쏟아지는 '응원' file 관리자님 2018.07.11 78
109 유난스러웠던 최지우, 오히려 루머를 키운 것은 아닐까 file 관리자님 2018.07.11 82
108 정종철 "아내 황규림 우울증약 복용, 유서 받고 울고 빌었다" file 관리자님 2018.07.11 93
107 "너 때문에…" 스튜디오 실장 투신 후 양예원 SNS 악플 폭탄 file 관리자님 2018.07.10 121
106 '동상이몽' 인교진, 동생 결혼식 화동 맡은 딸 보며 울컥 "20년 후 생각나" file 관리자님 2018.07.10 83
105 "아픈 母" '미우새' 박중훈·신동엽 "정신 혼미, 자식만 기억" 눈물 펑펑 file 관리자님 2018.07.09 118
104 '미우새' 한현민 동생 공개, 5살 막내까지 5남매 file 관리자님 2018.07.09 8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